트위터



2012년 11월 라노베 감상 - 3 4th Lair - 圖書

기프티드 2
니마루 슈이치 지음, 김동욱 옮김, 료@료 그림 / 학산문화사(단행본)
나의 점수 : ★★★

이야기는 여전히 어느정도 긴장감을 주면서 떡밥도 잘 깔고 엎치락뒤치락 하는 묘사가 좋았습니다만 2권에 와서는 좀 불안불안한 묘사가 많았는듯. 예를 들면 적으로 나오는 나가라 키헤이. 악역으로선 뭐 나쁘지 않았지만 동기가 너무 어이가 없어서 볼때마다 영 꺼림칙했어요. 그리고 아야메 여전히 유리멘탈과 급한 성격 보여주고, 전력이 딸리다고 하자마자 딱 맞춰서 전투력 높은 보디가드 후보 우연히 한명 등장해서 때우고, 위기상황에서 전혀 예상 못한 전개를 통해 승리하고....좀 편의주의적인 모습이 많이 보였던것 같습니다. 엎치락뒤치락 하는게 재미는 있었는데 너무 이야기가 좋게좋게 흘러갔다고 해야하나. 그래도 어두침침한 전개 속에서 밑바닥에 깔려있는 따스함은 나쁘지 않은것 같지만요. 그리고 이 책의 마스코트 에루는 여전히 귀엽네요. 라이벌도 생기고 이번에 마음에 변화도 있었으니 3권의 이 아이의 향방도 기대해볼수 있을듯.


나와 이치노의 게임 동호회 활동일지 8
하무라 테츠 지음, 이승원 옮김, 혼타니 카나에 그림 / 디앤씨미디어(주)(D&C미디어)
나의 점수 : ★★

최근 이 책에 대체 무슨 말을 해야할지 잘 모르겠어요. 그냥 저번권하고 다른게 거의 없음. 이런저런 떡밥은 쌓고 있는데 결국은 그냥 하렘 만들고 끝날것 같은 그런 예감. 학생회 시리즈보다 더 질질 끌리는 느낌은 분명 기분탓은 아니겠죠. 아주 나쁘지는 않은데 더 할말은 없습니다. 이제 슬슬 끝날 때가 됐어.....


도쿄 레이븐스 3
아자노 코우헤이 지음, 유경주 옮김, 스미헤이 그림 / 대원씨아이(단행본)
나의 점수 : ★★★

토우지와 하루토라의 평범한 청춘 이야기였습니다. 우정 좋죠. 네. 그런 의미에선 나쁘지 않은데....이야기가 너무 평탄하지 않았나 시포요. 토우지의 이야기랑 도쿄의 영재 이야기랑 두 사건이 번갈아 진행되는것 때문에 양쪽 이야기의 비중 배분에도 좀 문제가 있었던것 같고, 여러모로 떡밥은 잔뜩 쌓고 있습니다만 정작 본 이야기가 이렇게 평탄해서야. 거의 나츠메 원톱 히로인 모드로 진행되고 있는데도 나츠메가 이번에 한게 뭔지 잘 기억도 안나고. 여러모로 평탄하네요. 애초에 그렇게 텐션이 높은 이야기가 아니었는데 작가 특유의 슬로우 스타팅인가 해서 넘겨왔었지만 이제 3권인데도 이모양이면 씁....계속 봐야하나 고민이 됩니다.


마오유우 마왕용사 3
토노 마마레 지음, 김진수 옮김, toi8 그림 / 대원씨아이(단행본)
나의 점수 : ★★★

이야기가 급박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우리 세계의 십자군 스토리를 슬슬 나가는것 같은데 머스킷이 벌써 나오는 등 시대가 엄청 뒤틀려 버렸죠. 중앙교회 쪽에서도 역시 뛰어난 인재가 나오긴 하네요. 이 덕분에 이젠 정치경제물에서 약간 벗어나 본격적으로 전쟁이 중심이 되지 않을까 싶군요. 이쪽은 기대 자체는 되는데 제가 말할건 별로 많질 않아서;; 용어사전 같은거 다 읽지를 못하곘어요. 너무 많아서.
다른 쪽이라면 화룡공녀가 리타이어. 얼마나 됐다고 벌써 리타이어라니 좀 아쉽네요. 덕분에 이제 용사를 둘러싼 관계는 여기사와 마왕 둘로 좁혀졌군요. 여마법사....는 아직도 히키코모리 상태니. 메이드 언니가 추적하는 정령의 진실 같은것도 나름 흥미는 있고요. 앞으로 2권 남았는데, 어떤 식으로 이야기가 흘러갈지 예측을 못하겠습니다.


하나 X 하나 3
이와타 히로키 지음, 료카 그림, 은예현 옮김 / 학산문화사(단행본)
나의 점수 : ★★★

3권은 하나 님이 마을을 떠나게 되서 사실상 하나의 턴....인데 역시 이름이 둘다 똑같으니까 아무리 하나 님, 하나로 구분해도 여전히 헷갈리기 그지없음. 이게 이 소설의 가장 큰 약점이 아닐까 3권이 된 지금 시점에서도 생각합니다. 뭔가 잘 읽히질 않는단 말이죠.
근데 2권에서 촬영 끝난 영화를 바로 완성해서 제출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이번엔 좀 뜸을 들이는군요. 실제로 영화 편집이 다 완성된 이후인 4권에서는 뭔가 사건이 있을것 같고, 그래서 3권은 전체적으론 쉬어가는 이야기입니다. 일단은 하나가 부재를 틈타 여러 이벤트를 거쳐서 한발 정도는 앞서가는 느낌입니다만 막판에 하나 님도 보충을 하는지라 꽤나 균형이 절묘해서 아직까지 유우가 누구를 결정할지는 잘 모르겠네요. 이런 밀당의 미묘함은 나쁘지 않은것 같아요. 아무튼 4권에선 또 한 파란 일것 같은지라 이번보단 다음권이 더 기대되는 전개가 되었네요.

덧글

  • 7N 2012/12/01 23:27 # 답글

    이제 슬슬 마왕용자 스포일러족들이 나올 때가 됐는데 말이죠(....)
  • bonedragon 2012/12/02 21:23 #

    스포일러 할만한 전개인가요? 딱히 굴곡이 있을것 같진 않은데....
  • 배드컴퍼니 2013/03/29 00:43 # 삭제 답글

    기프티드 그래도 마지막 마무리도 잘 짓고 적절해서 좋았어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